WHO characterizes COVID-19 as a pandemic

세계보건기구는 COVID-19를 대유행병으로 특징짓는다.

2020년 3월 11일

COVID-19 언론 브리핑에서 WHO 사무총장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WHO는 “WHO는 24시간 내내 이 같은 사태를 진단해 왔으며 우리는 심각한 확산과 심각성, 그리고 우려할 만한 행동의 수준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우리는 COVID-19가 대유행병으로 특징지어질 수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판디메틱은 가볍게 혹은 부주의하게 사용하는 단어가 아니다. 오용할 경우 불합리한 공포를 불러일으키거나, 싸움이 끝났다는 정당하지 못한 수용을 일으켜 불필요한 고통과 죽음을 초래할 수 있는 말이다.
이 상황을 대유행이라고 묘사하는 것은 이 바이러스로 인한 위협에 대한 세계보건기구의 평가를 바꾸지 않는다. 그것은 세계보건기구가 하는 일을 바꾸지 않고, 국가가 해야 할 일을 바꾸지 않는다.
우리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촉발된 유행병을 본 적이 없다. 이것은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최초의 전염병이다.
그리고 우리는 통제할 수 있는 전염병을 동시에 본 적이 없다.”

11 March 2020
Speaking at the COVID-19 media briefing, the WHO Director-General said: 

“WHO has been assessing this outbreak around the clock and we are deeply concerned both by the alarming levels of spread and severity, and by the alarming levels of inaction.

We have therefore made the assessment that COVID-19 can be characterized as a pandemic.

Pandemic is not a word to use lightly or carelessly. It is a word that, if misused, can cause unreasonable fear, or unjustified acceptance that the fight is over, leading to unnecessary suffering and death.

Describing the situation as a pandemic does not change WHO’s assessment of the threat posed by this virus. It doesn’t change what WHO is doing, and it doesn’t change what countries should do.

We have never before seen a pandemic sparked by a coronavirus. This is the first pandemic caused by a coronavirus.And we have never before seen a pandemic that can be controlled, at the same time.”


0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